북홀릭 카테고리

  • 최신간 보기
  • 발행작
  • 동영상 북소개
  • 공지사항/이벤트
  • 자유 게시판

책정보 보기

  • 작품정보
  • 작가소개

세계는 이야기로 가득하다.

그렇기에 여행자의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는다.

 

사하라 사막, 스페인, 러시아, 아마존 밀림……

세계를 유랑하는 사나이 사이키.

그가 각지에서 마주친 신비하면서도 미스터리한 사건들.

그리고 그 여행의 끝에서 마주한 최후의 진실!

 

 

2010 ‘아마존 에디터가 뽑은 문학’ 1위

2010 ‘주간문춘 미스터리 베스트 10’ 2위

2011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 10’ 2위

2011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3위

2011 ‘미스터리가 읽고 싶다!’ 5위

 

2010년 일본 서점가를 강타한 대형 신인 시자키 유의

강렬한 데뷔작!



2010년 일본 서점가를 강타한 대형 신인의 등장!

2010 ‘일본 아마존 에디터가 뽑은 문학’ 1위, 2010 ‘주간 문춘 미스터리 베스트 10’ 2위, 2010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 10’ 2위, 2011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3위, 2011 ‘미스터리가 읽고 싶다’ 5위 등, 나열하기만 해도 숨 가쁜 이 수많은 타이틀의 주인공은 단 하나의 작품집만을 낸 신인 작가 시자키 유梓崎優다.

첫 데뷔 단편집으로 수많은 미스터리 전문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2010년을 화려하게 장식한 시자키 유의 화제작 『외침과 기도』가 북홀릭에서 출간된다. 2008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제5회 미스터리즈! 신인상을 수상한 단편 「사막을 달리는 뱃길」을 필두로 한 이 작품은 다섯 편의 단편들이 하나의 커다란 줄거리를 완성하는 연작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자키 유는 이 작품을 통해 미스터리적인 기교와 낭만적인 문장력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었다는 평을 들으며, “10년에 한 번 나올까 한 대형 신인의 등장!”이란 신인으로서 들을 수 있는 최고의 격찬을 받았다.

 

세계 각국을 무대로 펼쳐지는 이색적인 미스터리의 향연

끝없이 펼쳐지는 붉은 사막, 한여름의 아름다운 풍차 언덕, 얼어붙을 듯 고요한 안개 속의 수녀원, 문명으로부터 고립되어 있는 아마존의 원시 밀림……. 국제 정세에 대한 잡지를 편찬하는 회사의 기자인 사이키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 작품은 각 단편이 상이한 배경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사하라 사막, 스페인 풍차 언덕, 러시아의 수녀원, 아마존의 밀림 등 각각의 특성이 뚜렷한 이국의 무대에서 펼쳐지는 미스터리는 각 단편 하나하나에 각 나라만의 독특한 풍미를 더한다.

읽는 이로 하여금 세계 각국의 다양한 풍광을 한 번에 맛보는 재미를 선사하는 이 작품은 그러나 미스터리 작품으로서의 본질적인 재미를 놓치지 않는다. 사막, 밀림 등 배경의 독특함이 만든 밀실과 그 안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은, 그 사건이 그 장소에서 일어날 수밖에 없는 필연성이 밝혀짐과 동시에 읽는 이로 하여금 새로운 미스터리의 경지를 느끼게 한다. 삶의 터전과 밀착되어 있는 각양각색의 미스터리들은, 그곳을 여행하듯 잠시 다녔다 다시 떠나가는 주인공 ‘사이키’에게 잊지 못할 기억들로 쌓인다. 그리고 이 기억들은 이 작품을 한데 아우르는 주요한 키워드가 되어, 마지막 에피소드인 「기도」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야기’ 그리고 ‘여행자’

‘여섯 명의 사람만 거치면 누구에게든 연결될 수 있다’는 이론이 있다. 미국의 심리학자 스탠리 밀그램에 의해 주창된 이 ‘6단계 분리’ 이론은, 나와는 멀리 떨어져 있는 듯한 세계도 여섯 사람만 거치면 연결될 수 있다는 환상과도 같은 현실을 일깨운 바 있다. 『외침과 기도』는 이 환상과도 같은 현실에 주목한다.

이 작품 안에서 작가는 여섯 명의 사람을 거쳐 하나가 되는 세계, 즉 여덟 명의 사람으로 하나로 이어지는 세계를 꿈꾼다. 그리고 그 안에서의 ‘여행자’의 역할에 주목한다. 세계 속에 넘치는 이야기들, 그 신비하면서도 미스터리한 경험들을 전달하고자 하는 ‘여행자’의 바람은 작품의 마지막에 이르러 전체 에피소드를 하나로 아우르는 강력한 구심점 역할을 한다. 이렇듯 세계를 돌며 이야기를 전달하는 ‘여행자’의 존재는, 자칫 삭막하고 차가워질 수 있는 미스터리의 세계에 낭만적인 감성을 불어넣는다. 작가의 이런 낭만적인 문장력은, 다섯 편의 단편을 치밀하게 연결시킨 뛰어난 구성력과 더불어 신인답지 않은 신인이란 평을 받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

 

이제껏 만나 보지 못한 신선한 재미를 만끽하는 것이 바로 신인 작가를 발굴하는 기쁨이다. 그런 의미에서 시자키 유는 2010년 일본 미스터리계에 최고의 기쁨을 준 작가라 할 수 있다. 독특한 국의 풍광 속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들을 통해, 세계를 하나로 연결하는 환상적인 현실과의 조화를 꿈꾸는 그와의 만남이 기대된다.




본문 내용

 

“묘비를 만들지 않는 바르보에에게 화가 났겠지.”

“……그런 건.”

“기분이 복잡한 건 알아. 하지만 그 녀석에게 화내지 말게. 우리 세계에서는 때때로 그렇게 동료가 사라지고는 해. 우리는 이미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동료의 부재에 마비되었는지도 모르지.”

“……하지만, 그렇다면 그건 뭡니까?”

사이키는 뒤를 돌아보았다. 멀리까지 뻗은 똑같은 모래 빛깔 속에 기다란 몸이 부자연스럽게 떠올라 있었다.

“마치 죽은 사람을 모독하는 듯한 그 행위는.”

“모독한 게 아니야.”

“하지만, 그렇다면 그 짓은.” 사이키는 전혀 이해할 수 없다는 듯이 고개를 저었다. “왜 켄부는 대장의 시신에 칼을 꽂은 겁니까?”

- p.35

 

전설과 똑같은 일이 1년 전에 일어났다면.

그녀는 문을 통과해 풍차로 들어갔다.

한 시간 후 그녀는 풍차에서 사라졌다.

그 사이에 아무도 풍차에 다가가지 않았다.

죽음, 죽음, 죽음. 전설의 뒤편에 가득 차서 흘러넘치는, 겹겹이 쌓인 시체의 산. 그 가운데 낯익은 누군가의 모습이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필사적으로 뛰어서 다가가는 내 앞에 고개를 축 늘어뜨린 그 얼굴은…….

“그녀는 살해당한 거야.”

- p.128~130

 

“……사이키.”

사이키는 천천히 뒤돌아보았다.

“애슐리.”

흙으로 탁해진 강을 보고 나서, 아이 어머니의 시체를 발견하고 나서, 살인자의 존재를 인식하고 나서, 줄곧 찾고 있던 인물이 눈앞에 있다. 귀를 덮은 금발, 우수를 띤 푸른 눈. 하지만 마스크와 장갑을 낀 애슐리는 사이키가 바라던 것과는 전혀 다른 말을 입에 담았다. 만나고 싶었던 인물과 겨우 만난 사이키 역시 방금 전까지는 생각지도 않았던 말을 꺼냈다.

서로의 말은 우스꽝스러울 정도로 겹쳐서 울려 퍼졌다.

“네가 죽였나?”

“당신이 살인자입니까?”

-p.271~272

 

추천평

10년에 한 번! 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닌 등장이다. ★★★★★

‘이후 이런 작품을 계속 써내려 갈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압도적인 완성도를 자랑한다. ★★★★★

혼자서 독차지해 버리고 싶을 정도로 훌륭한 작품. ★★★★★

각 단편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치밀한 구성력이 놀랍다. 마치 한 편의 장편 미스터리를 보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

신인이라 생각할 수 없는 필력과 구성력을 자랑하는 미스터리계의 다크호스. ★★★★★

 

- 일본 서점 대상 추천평 및 언론사평

 

차 례

사막을 달리는 뱃길

하얀 거인gigante blanco

얼어붙은 루시

외침

기도

 

역자 후기

 




  • 작품정보
  • 작가소개

작가 소개

시자키 유 梓崎優

1983년 도쿄 출생. 게이오기주쿠慶應義塾 대학교 경제학부 졸업.

2008년 단편 「사막을 달리는 뱃길」로 제5회 미스터리즈!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아야츠지 유키토, 아리스가와 아리스, 츠지 마사키 세 심사위원의 격찬을 받으며 만장일치로 수상이 결정되었다고 한다.

2010년, 수상작 「사막을 달리는 뱃길」을 수록한 첫 단행본 『외침과 기도』를 출간하여 2010 ‘아마존 에디터가 뽑은 문학’ 1위, 2010 ‘주간 문춘 미스터리 베스트 10’ 2위, 2011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 10’ 2위, 2011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3위 등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미스터리적인 기교와 낭만적인 문장력을 겸비하여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대형 신인으로 각광받고 있다.

 

역자 소개

김은모

경북대 행정학과 졸업. 일본어를 공부하던 도중에 일본 미스터리의 깊은 바다에 빠져들어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유명한 작가의 작품만이 재미있지는 않다는 생각을 모토로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작가의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옮긴 작품으로는 『술래의 발소리』, 『투명인간의 창고』, 『달과 게』, 『밀실살인게임: 왕수비차잡기』, 『밀실살인게임 2.0』, 『영웅의 서』 1, 2권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