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홀릭 카테고리

  • 최신간 보기
  • 발행작
  • 동영상 북소개
  • 공지사항/이벤트
  • 자유 게시판

책정보 보기

  • 작품정보
  • 작가소개


제51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 수상!

 

<불야성 삼부작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전작 불야성의 충격을 뛰어넘는 전율의 후속편!

더 잔인하고 더 냉혹하며 더 원초적인 중국계 마피아들의 음모와 복수의 핏빛 전쟁!

하드보일드 느와르, 그 야만의 숨결이 터져 나온다!






제51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 수상!

 

<불야성 삼부작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전작 불야성의 충격을 뛰어넘는 전율의 후속편!

더 잔인하고 더 냉혹하며 더 원초적인 중국계 마피아들의 음모와 복수의 핏빛 전쟁!

하드보일드 느와르, 그 야만의 숨결이 터져 나온다!

 

 

더욱 비열하고 더욱 잔혹해진 마피아들의 핏빛복수와, 살아남기 위한 인간들의 처절한 생존의 몸부림이 적나라하게 펼쳐지는 걸작 하드보일드 느와르!

2012년 신년 초부터 장르시장을 뒤흔든 하드보일드 느와르의 걸작 『불야성』의 뒤를 이어 ‘불야성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인 『진혼가』가 ≪북홀릭≫에서 출간되었다.

『진혼가』는 1996년 발매 당시 일본 문단에 신선한 충격을 던졌던 하세 세이슈의 걸작 하드보일드 느와르 『불야성』의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이다.

전작인 『불야성』의 성공과 호평을 발판으로 2년 후의 이야기를 담은 본작은 이듬해인 1997년에 발표되었고, 전작인 『불야성』과 마찬가지로 발표되자마자 평단과 독자 양측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으며 그해 ‘제 51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을 수상했다.

일본 최대의 범죄지구이자 환락가인 신주쿠 가부키초를 배경으로 중국계 마피아들의 치열한 세력 다툼을 그리면서, 그 틈바구니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인간들의 비열함과 추악함을 사실적으로 그려나가는 『진혼가』는 전작 『불야성』의 이야기를 이어가며 새롭게 등장한 인물들을 통해 한층 더 다양한 밑바닥 인생의 처절한 생존의 몸부림을 담아냈다.

전작인 『불야성』도 만만찮은 강도의 잔혹함과 비열함을 뽐냈었는데, 이번 『진혼가』 역시 그에 못지않게, 아니, 한층 더 센 모습으로 돌아왔다. 본능에 충실한 암흑가 밑바닥 인생들의 질척질척한 욕망과 비열한 음모, 잔인한 복수의 모습들을 더욱 적나라하게 생생히 묘사하고 있다.

특히, 이번 『진혼가』에는 시리즈 전체를 이끌어가는 주인공 류젠이의 변신이 돋보인다. 전편에서 힘없어 당하기만 하던 정글의 하이에나 같은 인물에서 2년간 발톱을 갈아 복수에 나선 악랄하고 비열한 자칼 같은 장물아비로서의 변모가 충격을 던져준다. 또한, 새롭게 등장한 캐릭터들의, 힘의 파도에 휩쓸려 이리저리 밀려다니면서 끝까지 생의 끈을 놓지 않는 처절한 몸부림이 하드보일드 느와르의 잔혹함과 현실과의 유사성을 극대화시켜주고 있다.

 

 

◆ <불야성 시리즈> 소개

1996년 하세 세이슈의 데뷔작이자 대표작이 된 『불야성』은 이후 두 권의 책을 더 발행하며 삼부작으로 구성이 되었다. 1997년 『진혼가_불야성 2』와 2004년 『장한가_불야성 완결편』이 바로 그 책이다.

『불야성』은 아시아 굴지의 환락가 신주쿠 가부키초를 배경으로 중국계 갱들이 벌이는 치열한 세력 다툼을 그리면서, 그 안에서 펼쳐지는 비열한 인간 군상의 흉계와 속임수, 음모와 모략이 적나라하게 묘사된 작품으로, 신인의 데뷔작이라 보기 힘들 정도의 완성도와 강렬한 힘을 가지고 있다. 1980년대 부흥한 일본 하드보일드의 흐름과 맥을 같이하면서도 어딘가 다른 『불야성』의 개성은 일본 문단에 신선한 자극을 던지며 화제를 불러 일으켰고, 이는 다양한 수상 이력으로 이어졌다.

『불야성』은 1996년 발표와 함께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상 신인상을 수상했고, 이듬해 15회 일본모험소설대상 일본작품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또한 제116회 나오키 상 후보에도 올랐다. 신인의 데뷔작으로는 이례적일 만큼 연이은 수상이며, 이는 『불야성』의 인기와 작품성을 두루 검증해 준 사례다. 특히, 작품 속 주인공처럼 중국과 일본의 혼혈인 배우 금성무가 주연을 맡은 동명의 영화로 제작되어 더욱 화제를 불러일으켰었다.

시리즈는 두 번째 작품 『진혼가』에서 또 한 번 발전한다. 기존의 등장인물들에다 새롭게 등장한 캐릭터가 어우러지며 비열한 암흑가의 벌거벗은 민낯을 독자들에게 더욱 가까이 들이댄다. 일본인들조차 신주쿠 가부키초가 이렇게 중국인들에게 장악되었는지 몰랐다는 뒷이야기처럼 현실보다 더 생생한 신주쿠의 풍경을 그려내면서 날것 그대로의 인간의 욕망을 가감 없이 담아냈다. 시리즈 전체를 이끌어가는 류젠이의 변화가 매우 흥미로운 작품이다.

세 번째 작품 『장한가』로 불야성 시리즈는 완결이 된다. 두 번째 이야기 이후 7년이라는 긴 시간을 보내고 발간된 세 번째 이야기는 가부키초의 숨은 실력자가 된 류젠이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본인이 가장 싫어한 양웨이민을 닮아버린 류젠이를 찾아온 타케모토가 중심이 되어 전개되는 『장한가』는 비정한 암흑가의 최후를 담담하게 그려낸다.

하세 세이슈의 대표작인 <불야성 시리즈>의 매력을 느껴봐야 할 이유를 『불야성』 발간 당시 해설을 쓴 키타가미 지로의 아래 문장으로 대신해본다.

“여기에 있는 것은 갈 곳을 잃은 현대인의 초조와 통렬한 열기와 위태로울 만치 날카로운 칼이다.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다. 이미 80년대의 목가적인 시대가 아니라고 고하는 새로운 시대의 소설이다.

솔직히 고백하자면, 나는 지금도 80년대 소설을 사랑한다. 그렇기에 『불야성』과 같은 소설은 내 취향이 아니다. 하지만 그런 나일지라도 이 재능만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절묘한 인물 조형과 단단한 문체를 구사하여 세기말의 새로운 이야기 세계를 개척한 재능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80년대 작가들이 만들어낸 일본 하드보일드 세계를 밑바탕으로 삼아, 극히 독자적인 세계를 독자 앞에 제시했다는 점은 결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어쨌든 끝내준다.

 

 

◆ 『진혼가』 상세 줄거리

 

「검은 꿈을 꾼다. 시커먼 어둠 속, 내 옆에 여자가 자고 있다. 나는 그 여자의 얼굴만 멍하니 바라본다. 여자에겐 얼굴이 없다. 시커멓게 어둠에 뭉개져 있다.

샤오롄. 나는 샤오롄의 얼굴을 떠올릴 수 없다. 샤오롄은 얼굴을 잃고 잠들었다. 사라진 얼굴로 내게 호소한다, 무언가를.」

 

신주쿠 가부키초를 뒤흔든 중국계 마피아들의 총격사건으로부터 2년. 경찰의 수사는 아무 소득 없이 끝나고, 경찰의 손길이 닿지 않는 가부키초 뒷세계의 패권을 새로이 차지한 것은 베이징의 추이후, 상하이의 주훙, 그리고 총격사건으로 큰 돈을 손에 넣은 대만의 양웨이민이다.

베이징과 상하이의 세력 균형으로 평온을 되찾은 듯 보이던 가부키초. 그러던 어느날, 양웨이민이 몰래 키워온 킬러 궈추성에게 추이후의 심복이자 베이징 마피아의 핵심간부인 장다오밍을 살해하라는 명령을 내린다. 그리고 궈추성에 의해 장다오밍이 사살되자 추이후는 전직 형사인 타키자와에게 범인을 찾아오라고 명령하면서 신주쿠는 위기감으로 술렁이기 시작한다.

한편, 임무를 수행한 후엔 늘 신주쿠를 떠났던 궈추성이지만 양웨이민이 신주쿠에 남아 상하이 마피아 주훙의 정부인 러지아리의 보디가드가 되라 지시하자 혼란에 빠진다. 그리고 모든 것이 의문투성이에 거짓말쟁이인 러지아리에게 어느새 깊이 빠져버린 궈추성은 알 수 없는 불안감에 자신과 같이 양웨이민에게 사육되었던 류젠이를 찾아가지만, 양웨이민을 닮은 류젠이에게서 큰 위안을 얻지는 못하고 오히려 더욱 불안감만 커져간다.

장다오밍의 살수를 찾던 타키자와는 동거녀의 부탁으로 중국 인민해방전선의 셰위안의 행방을 동시에 수소문한다. 그러나 종적을 찾을 수 없는 셰위안을 쫓던 중, 셰위안이 러지아리와 연결되어 있는 것을 알게 된다. 그리고 그 러지아리의 집에서 궈추성과 류젠이가 상하이 중간보스의 시체를 처리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뭔가 꼬리를 잡은 것을 직감한다. 그리고 이 모든 일들의 배후에 항상 류젠이가 등장하는 것에 타키자와는 불안감과 함께 한탕의 유혹을 느끼기 시작한다.

하지만 궈추성과 타키자와, 추이후와 주훙, 양웨이민과 일본 야쿠자까지 얽혀들면서 사건은 점점 커져만 가고 조금씩 번지는 음모와 모략의 냄새는 한층 짙어져만 간다.

가부키초의 혼란을 이용해 냉혹한 신주쿠의 정글에서 살아남기 위해 쳐놓은 류젠이의 위험한 덫에 걸려든 인물들은 헤어나지 못하는 개미지옥 같은 몰락의 수렁으로 빠져들기만 하는데…….




  • 작품정보
  • 작가소개

하세 세이슈 馳星周

 

1965년 홋카이도 우라카와 초(浦河町) 태생. 홋카이도 도마코마이 히가시 고등학교, 요코하마 시립 대학 문리학부 졸업. 본명은 반도 토시히토(坂東齢人). 펜네임인 하세 세이슈는 좋아하는 홍콩 영화스타 주성치의 이름을 거꾸로 읽은 것이다.

대학 시절, 나이토 란(内藤陳. 코미디언・배우・서평가)이 경영하는 신주쿠 골든 가의 바 ‘심야 플러스’에서 바텐더로 아르바이트 하면서 작가들과 접한다. 이후, 편집자, 자유기고가로 활동하다가 1996년 『불야성』으로 소설가로 데뷔하였다.

데뷔작인 『불야성』으로 1996년 제18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 신인상과 제15회 일본모험소설협회대상 일본부문 대상을 수상하였으며, 제116회 나오키 상 후보에도 올랐다. 이후 『야광충夜光虫』(120회), 『M』(122회), 『생탄제生誕祭』(130회), 『약속의 땅에서約束の地で』(138회) 등으로 수차례 나오키 상 후보에 올랐으며, 『진혼가鎮魂歌 - 불야성Ⅱ』로 1998년 일본추리작가협회상 장편부문 수상, 1999년에는 『표류가漂流街』로 제1회 오야부 하루히코 상을 수상하였다.

세계 각국의 암흑사회를 살아가는 아시아인을 주인공으로 한 범죄 소설을 주로 쓰면서, 주인공을 비롯한 뒷세계의 주민에 의한 사기와 모략전을 스토리의 주요 축으로 삼았다. 또한, 인간 안에 잠재된 콤플렉스라든가 성 충동, 폭력성, 무대가 되는 시대나 나라가 안고 있는 사회적 병리를 묘사하는 점도 특징이다.

본명인 반도 토시히토 명의로 『책의 잡지本の雑誌』 등에 추리소설, 모험소설을 중심으로 문예활동가로 활동한 적이 있다. 존경하는 작가로 야마다 후타로, 오야부 하루히코를 언급한 적이 있다. 가장 좋아하는 책은 제임스 엘로이의 『화이트 재즈』. 잡지 『플레이보이』에 시가 코너를 연재하던 무렵 시가광임을 고백하며 스스로를 ‘시가 바보’라 칭했다. 애견 마지를 위해 카루이자와에 별장을 구입하였고, 마지가 죽은 후에는 카루이자와로 주거지를 옮기고 블로그(http://www.hase-seisyu.com/)로 상황을 소개하고 있다. 아마추어 사진가로 인터넷에 투고도 하며, 펑크록과 축구 광팬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