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홀릭 카테고리

  • 최신간 보기
  • 발행작
  • 동영상 북소개
  • 공지사항/이벤트
  • 자유 게시판

책정보 보기

말레이 철도의 비밀

  • 원제マレー鉄道の謎
  • 브랜드북홀릭
  • 장르미스터리
  • 작가아리스가와 아리스
  • 역자최고은
  • 가격13,000원
  • 완결여부완결
  • 발행여부발행 (2014-05-25)
  • ISBN(코드)9791155972847
  • 사양무선날개접
  • 작품정보
  • 작가소개


제56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 수상작!




일본의 엘러리 퀸-아리스가와 아리스의 본격 미스터리 걸작!

본격 미스터리의 기수이자 일본의 엘러리 퀸으로도 불리는 아리스가와 아리스의 신작 『말레이 철도의 비밀』이 븍홀릭에서 발간된다. 엘러리 퀸의 유명한 국명 시리즈에 대한 오마주로서 시작한 아리스가와 아리스의 ‘국명 시리즈’ 대표작이자 북홀릭에서 꾸준히 소개해온 아리스가와 아리스의 ‘작가 시리즈’이기도 한 『말레이 철도의 비밀』은 제56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을 수상하며 그 재미와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군더더기 없는 본격 미스터리의 향연

말레이시아의 낭만적인 휴양지 카메론 하일랜드로 여행을 떠난 히무라와 아리스가와. 대학시절 친구인 타이론의 초대를 받아 여유로운 여행을 즐기던 그들은 그곳에서 우연히 알게 된 일본인 모모세 준코의 초대를 받아 그녀의 집을 방문한다. 그러나 그곳에서 의문의 변사체를 발견한 히무라와 아리스가와는 연이어 일어나는 사악한 범죄의 한가운데에 서게 되는데…….

 

『말레이 철도의 비밀』은 이국적인 말레이시아의 휴양지를 무대로 한다.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사건과 해결 과정은 이국적인 풍경과 더불어 본격 미스터리의 짜릿함을 전달한다. 여행을 떠나서까지 사건과 마주하는 히무라와 아리스가와 콤비는 여전히 만담을 주고받으며 사건 해결을 향해 바쁘게 뛰어다니는데, 귀국 비행기 시간을 미룰 수 없다는 조건과 친구가 용의자로 몰리는 절박한 상황에 의해 정해진 데드라인까지 사건을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급박함은 이야기의 긴장감을 마지막까지 탄탄하게 유지시킨다.

해외에서 벌어지는 사건인만큼 의사소통의 문제로 인해 발생하는 에피소드들은 작품의 보조장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며 이국에서의 미스터리에 맛을 더한다. 또한, 사건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기 전인 작품의 초반부를 인상적으로 장식하는 히무라와 아리스가와의 ‘악’에 대한 논쟁은 후반부로 갈수록 밝혀지는 범인의 사악함과 더불어 ‘악’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을 독자에게 던진다.

작가는 후기를 통해 이 작품이 애거서 크리스티, 카터 딕슨(딕슨 카), 엘러리 퀸-이 3대 거장들을 의식하며 쓴 작품이라 밝히고 있다. 탐정 개인의 매력과 사건 구성의 치밀함을 통해 미스터리의 황금기를 구가한 거장의 작품을 즐기듯, 히무라와 아리스가와 콤비의 매력적인 조합을 즐기며 말레이시아 정글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사악한 범죄의 비밀에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일본의 엘러리 퀸이 보내는 엘러리 퀸에 대한 오마주

『말레이 철도의 비밀』은 일본의 엘러리 퀸이라 불리는 아리스가와 아리스의 원조 엘러리 퀸에 대한 오마주 작품이기도 하다. 『로마 모자 미스터리』를 위시한 일련의 ‘국명(國名)’ 시리즈로 미스터리의 제왕이라는 명성을 쌓은 엘러리 퀸에 대한 오마주로 아리스가와 아리스 역시 제목에 국명이 들어간 작품들을 발표하였는데, 『말레이 철도의 비밀』은 그중 작품성을 비롯한 재미, 화제성 면에서 단연 시리즈 중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일찍이 본격 미스터리 부흥의 기수로서 명성을 쌓은 것에 비해 상복이 없던 작가에게 제56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을 선사한 『말레이 철도의 비밀』 최고의 작가가 선사하는 최고의 작품을 만나는 기쁨을 만끽해보자.




  • 작품정보
  • 작가소개

아리스가와 아리스 有栖川有栖

1959년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도시샤 대학 법학부 졸업 후, 서점 직원으로 근무하던 1989년 『월광게임』으로 데뷔했다. 한동안 겸업 작가로 활동하다 1994년 35세의 나이에 서점을 그만두고 작가의 길에 전념한다. 2000년 11월부터 2005년 6월까지 본격미스터리작가클럽 초대 회장을 역임했다. 2003년 『말레이 철도의 비밀』로 일본 추리작가협회상을, 2008년 『여왕국의 성』으로 제8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 부문을 수상했다.

엘러리 퀸의 영향을 크게 받아 독자에게 도전장을 던지는 작품이 많다. 또한, 나고 자랐고, 현재도 거주하는 오사카에 대한 애착이 강해 오사카를 무대로 한 작품이 많다.

대표 작품으로는 임상범죄학자 히무라 히데오가 등장하는 ‘작가 아리스’ 시리즈인 『46번째 밀실』, 『달리의 고치』, 『절규성 살인사건』, 『말레이 철도의 비밀』을 위시한 『러시아 홍차의 비밀』, 『스웨덴 관의 비밀』 등의 국명 시리즈, 에이토 대학 추리소설연구회 부장 에가미 지로가 등장하는 ‘학생 아리스’ 시리즈인 『쌍두의 악마』, 『외딴섬 퍼줄』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