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홀릭 카테고리

  • 최신간 보기
  • 발행작
  • 동영상 북소개
  • 공지사항/이벤트
  • 자유 게시판

책정보 보기

술래의 발소리

  • 원제鬼の跫音
  • 브랜드북홀릭
  • 장르호러
  • 작가미치오 슈스케
  • 역자김은모
  • 가격11,000원
  • 완결여부완결
  • 발행여부발행 (2010-05-13)
  • ISBN(코드)9788925840819
  • 페이지230페이지
  • 사양양장본
  • 작품정보
  • 작가소개

멀리서 술래의 발소리가 들린다.
내가 듣고 싶지 않은 말을 소곤대고 있다.
아니, 아니다. 그럴 리 없다.

 

마음 속 깊숙한 곳에 자리한 어둠이 나를 쫓아온다.
절대로 도망갈 수 없는 곳까지.

 

수수께끼의 남자 S가 꾸민 여섯 개의 덫.

 

 

제141회 ‘나오키상’ 후보작!

 

 

지금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미치오 슈스케가 그리는 인간의 마음속 어둠, 그 끝.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길 때마다
되풀이되는 경악과 전율.
이제껏 경험하지 못했던 미스터리 호러 괴담집.

 

 

지금, 일본 문학계는 이 사람을 주목하고 있다.
미치오 슈스케의 자신작(自信作), 술래의 발소리가 북홀릭에서 출간된다.

2009년 『해바라기가 피지 않는 여름』 문고본 판매량 오리콘 1위 달성, 나오키상 매회 연속 노미네이트, 본격 미스터리 대상, 일본 추리 작가 협회상, 오야부 하루히코 상 수상,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매년 상위권 진입, 일본 드라마 <달의 연인> 원작 등, 미치오 슈스케는 명실공히 현재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기대주라 할 수 있다.
그런 그가 미스터리 호러 괴담집 『술래의 발소리』를 통해 다시 한 번 한국 독자들과 소통한다.

 

“이 단편집에는 지금 제게 가능한 모든 것이 들어가 있습니다.”
- 미치오 슈스케

이 한마디에서 엿볼 수 있듯이 본작은 미치오 슈스케의 첫 단편집이자, 그 스스로 단언하는 자신작(自信作)이다. 한 행 한 행이 모두 의미를 담을 수 있도록, 말투 한 마디 한 마디에도 정성을 다해서 완성해 냈다고 작가는 말하고 있다. 작가가 가장 쓰고 싶었다는 이야기만을 담은 본서는 첫 번째 단편집, 그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인간의 마음 속 어둠, 그 끝
인간은 누구나 마음 속 깊은 곳에 남에게 들키고 싶지 않은 모습이 있다. 그 모습은 과격하기도 하고 잔혹하기도 하다(「짐승」, 「요이기츠네」). 때로는 견딜 수 없이 약하기만도 하다(「악의의 얼굴」). 작가는 본서를 통해 인간이 가장 숨기고 싶은 내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어떤 의미로는 내면의 환상을 구현한 ‘환상 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괴담과 미스터리의 경계에 서 있는 작품
작가는 괴담을 바탕으로, 미스터리 형식을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방식으로 차용하여 색다른 맛을 선사한다. ‘무서운 이야기’ 괴담과 ‘계산된 트릭과 판단력’이 우선되는 미스터리. 장르문학이라는 틀 속에서 가까운 듯 멀게 느껴지는 이 두 장르가 본서에서는 교묘하게 어우러진다. 짧은 호흡으로 오싹한 공기를 자아내다가 결정적인 순간 독자들의 허를 찌른다. 단편 형식을 가장 완벽하게 활용하고 있다고 말해도 좋을 것이다. 이 소설의 매력은 바로 여기에 있다.
 




  • 작품정보
  • 작가소개
미치오 슈스케 (道尾秀介)
1975년 5월 9일 효고현 출신.
샐러리맨으로 일하면서 집필한『등의 눈』으로 2004년 제 5회 호러 서스펜스 대상 특별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2006년 『해바라기가 피지 않는 여름』으로 제6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 후보 노미네이트, 2007년 『섀도우』로 제7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 수상, 2009년 『까마귀의 엄지』로 제62회 일본 추리 작가 협회상 수상, 2010년 『용신의 비』로 제12회 오야부 하루히코 상을 수상하는 등, 문단과 독자, 양쪽 모두에게 인정받는 걸출한 작가이기도 하다. 미치오 슈스케가 사물을 바라보는 독특한 관점은 많은 작품에서 크게 호평을 받았고 거침없는 필체로 발표하는 작품마다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이에 힘입어 2009년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에서 작가 랭킹 1위, 오리콘 판매순위 1위를 차지하며 명실공히 현재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로 평가되고 있다.
『까마귀의 엄지』, 『술래의 발소리』, 『구체의 뱀』으로 3년 연속 나오키상 후보에 오르기도 하였으나 아직 수상은 하지 못하였다.
제목에 십이지 동물들이 들어간 『솔로몬의 개』, 『래트맨』, 『용신의 비』, 『구체의 뱀』 등 ‘십이지 시리즈’가 유명하며, 기타 작품으로는 『시체의 손톱』, 『섀도우』, 『꽃과 유성』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