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글/그림 :

LOADING...

LOADING...

잠자는 집착 남주를 깨우고 말았다

잠자는 집착 남주를 깨우고 말았다

브랜드

에델

장르

로맨스 판타지

글/그림작가

유시카

가격

완결여부

발행일

판매처

작품정보

19금 피폐소설에서 흑화하는 남주의 소꿉친구로 환생했다. 

 도덕적이고 츤츤대던 내 소꿉친구는 도대체 왜 이런 퇴폐섹시집착 쩌는 악당이 된 걸까.


 어찌됐든 나는 도망가야겠다! 끔살루트 안녕! 19금과 집착은 원작여주랑 하렴!


 그런데….


 “내게서 벗어나지마.”


 야, 인마…. 나한테 왜 이래?


 긴 손가락이 그녀의 턱을 잡아 올렸다.


 “날 두고 가지 마.”


 시선이 얽혔다. 어둠 속에서 붉은 눈동자가 한층 더 타오르듯 기묘한 광채를 띠었다.

느릿하게 말하는 그의 모습이 평소와는 달랐다. 곧 목덜미를 물어뜯을 것 같은 짐승과도 같았다.


 “그저 내 곁에 있어.”


 그의 손가락이 느릿하게 움직이더니 달싹였던 입술에 닿았다. 그리고 천천히 훑어내렸다.

마치 핥는 것처럼. 그 생소한 촉감에 아리엘은 몸을 떨었다.


 “더이상은, 참지 않아.”


 무엇보다도 가까웠다. 아리엘은 한동안 침묵했다가 말했다.


 “그럼, 감사히.”


 냠냠.